2019.03.21 10:06

축축하게 젖었다

조회 수 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O2cIo8A.jpg

 

습기

 

가볍게 날아가지 못하고

우물가 민들레 꽃씨처럼

주저앉은 어머니 저 몸에

이슬이 방울방울 맺혔다

 

그러니까 내가 함부로 도둑질한

죄인이란 말이다

이불 덥고 누워 계시지 말고

비 온 뒤의 대처럼 일어나시라고

 

어깨를 부축하여 잡은

아버지 저 몸이 피고름

습진으로 축축하게 젖었다

 

분신들 다 빠져나간 지붕 밑으로

휑하니 불어오는 오월

오늘 부는 바람이 손님같이 낯설다

어머니의 젖을 아버지의 뼈를

누가 다 빼앗아 간 것일까

 

아버지 어깨를 들어내니

검버섯이 온통 자라고 있었다

치매의 아버지 기둥과 서까래

무너져 내리고 속병 든 어머니

구들은 온기 하나 없어 얼음장이다

 

언제 창 닫아놓으셨는지

당신의 벽에 물방울이 송송 맺혔다

어느새 가슴속까지 습기가

가득 들어찼다 어머니 젖무덤

걷어내니 흰 곰팡이

잔뜩 피어 있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5 벗의 이름에 부치는 시 휴미니 2019.03.26 124
1124 모두의 안식처 휴미니 2019.03.25 91
1123 포장마차 휴미니 2019.03.25 106
1122 세상에 남은 것 휴미니 2019.03.22 39
1121 풍랑의 들판을 휴미니 2019.03.22 40
1120 갈림길 그리고 선택 휴미니 2019.03.21 35
» 축축하게 젖었다 휴미니 2019.03.21 40
1118 무엇에게라도 휴미니 2019.03.20 23
1117 가시연꽃 휴미니 2019.03.19 52
1116 태풍 후의 햇빛 휴미니 2019.03.19 36
1115 가마솥 걸어 놓고 휴미니 2019.03.18 40
1114 괴로움과 외로움 휴미니 2019.03.18 36
1113 구름은 이야기 휴미니 2019.03.15 28
1112 가슴으로도 본다 휴미니 2019.03.15 37
1111 소금꽃 함초 휴미니 2019.03.14 32
1110 가겹게 해 주소서 휴미니 2019.03.14 35
1109 허공을 흔들어대니 휴미니 2019.03.13 43
1108 삶의 모든 것 휴미니 2019.03.13 35
1107 혼까지 다 담아 휴미니 2019.03.12 55
1106 희망 휴미니 2019.03.12 5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