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조회 수 24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동영상표지.png

                                                                                 https://youtu.be/ZJ0Y1LLhYTg

 

 

문학의 정의를 밝히기 위해선 실로 많은 양의 서술이 필요하겠으나 간략하게 정의하자면,

문학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인간의 다양한 삶을 글로 그려내거나 해석한 작품을 말하며 현대에 이르러서는

시나 수필, 소설, 희곡 등의 장르로 구분 짓고 있습니다.

 

오늘날 정보·통신 매체의 급속한 발달은 문학으로 하여금 종이와 펜, 책이란 매개를 벗어나 컴퓨터 또는 모바일을 통해 쉽게

작품을 쓸 수 있고, 이를 인터넷에 올려 시간이나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언제 어디서건

자신의 글을 불특정 다수에게 보여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일반인들이 쉽고 빠르게 문학에 접할 수 있게 되다 보니 모바일과 인터넷으로 문학의

일대 부흥기를 맞았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문학의 가장 커다란 기능은 사회를 반영한다는 점입니다.

문학은 시대와 함께 흘러오면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습니다.

문학을 한 시대의 사회·문화의 나침반으로 비유 하리 만큼 문학은 시대를 잘 반영해주며,

감동이라는 방법으로 - 자기 정화의 역할도 합니다.

 

문학은 사회가 올바르지 않을 경우 사회를 계몽·선도하는 역할도 하며,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기도 합니다.

더 나아가 문학을 통해 민주주의의 정신을 살리고, 문학을 통해 우리네 삶을 조명하며,

이웃의 아픔을 내 아픔처럼 느낄 수 있게 합니다.

따라서 문학 발전은 개인과 공동체 발전에 밑거름이 됩니다.

 

현대에 들어서면서 부산은 외형적인 규모의 팽창에도 불구하고 질적 요소는 그에 따르지 못하고 있습니다.

다른 광역시들과 비교할 때, 상당히 열악합니다.

문화적인 요소는 전국 최하위 권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연륜을 더해가면서 영화산업 인프라가 다소 구축되고 영화 제작관련 학교까지 생겨났지만,

그 외 연극, 미술, 음악, 문학 등등의 문화적 요소가 상당히 결여되어 있어서

부산 시민들이야말로 문화 결핍증이 만성 화 돼 있다 할 것입니다.

 

동영상표지1.png

 

문학은 문화의 원천입니다.

문학의 발전 없이는 - 문화를 융성 시킬 수 없습니다.

문학 발전은 좋은 글을 생산해 낼 수 있는 작가 양산과 그 글을 담아 독자들에게 전달할 수 있는 매체지,

종합 문예지들의 활성화, 그리고 두터운 독자 층 형성에 달려 있습니다.

따라서 ()한국인은 낙후 된 부산 지역 문화 부흥에 일조하겠다는 의미로 종합 문학지

월간 釜山文學 을 창간, 매월 연속 발행해 왔습니다.

 

문화의 불모지란 불명예를 안고 있는 부산, 釜山文學은 부산이 대한민국 문학의 중심지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또한, 노벨문학상 첫 수상의 영예를 부산지역 문인이 차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창간 이후,

다음과 같은 목표를 세우고, 온갖 어려움을 무릅쓰고 매월 발행해 왔습니다.

 

첫째, 부산지역 모든 문인들에게 문파, 종파, 장르 등 차별 없이 지면을 할애하여 창작 욕구를 독려한다.

둘째, 부산지역 능력 있는 예비 작가들을 집중 육성·등용하여 지역의 작가 층을 두텁게 한다.

셋째, 부산시민들이 부산 지역 작가들 작품에 친숙해지도록 여러 방법 통해 널리 홍보한다.

 

이를 위해 2023년까지釜山文學.

첫째, 지면을 430페이지 이상으로 꾸준히 늘려나가겠습니다.

둘째, 매월 1회에서 점차 2(주간) 이상 발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셋째, 발행 부수도 점차 늘려 4천 부 이상 발행하도록 하겠습니다.

넷째, 채택된 원고에, 소정의 원고료를,신인문학상(등단)당선자에겐 최소 100만원의 상금을 지급하겠습니다.

다섯째, 부산시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지역 내 모든 은행과

주민센터, 도서관 등 2천 여 곳에 책자를 무상 보급하겠습니다

 

(월간 부산문학 발행인 ; 김영찬)

 

동영상2.png

 

  • profile
    부산문학 2022.09.03 14:34
    너무 멋진 동영상입니다.
    모든 분들께서 유튜브를 방문하셔서 김 선생님의 작품을 감상하시고 격려의 말씀 부탁드립니다.
  • profile
    김춘봉 2022.09.03 15:06
    감사합니다.
    <월간 부산문학> 9월호 텍스트를 보내주시면
    전자책으로 편집해 드리겠습니다.
  • profile
    뻘건눈의토끼 2022.11.04 16:36
    김춘봉님 꽃하니까 생각나는게
    사쿠라 치라리 라는 일본 노래입니다.
    youtube 로
    sakura chirari c-ut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월간 부산문학 동영상 3 file 김춘봉 2022.09.03 24
1197 [부산문학] 제1차 독후감상문 공모전 안내(2022년10월10일부터 작품접수) 부산문학 2022.07.06 54
1196 「부산문학」임시회의(2022.07.02.17:00) 부산문학 2022.07.02 27
1195 목포팔경(木浦八景) 제1경 유산기암(儒山奇巖) file 부산문학 2022.05.01 63
1194 목포팔경(木浦八景) 제2경 용당귀범(龍塘歸帆) file 부산문학 2022.05.01 44
1193 목포팔경(木浦八景) 제3경 아산춘우(牙山春雨) file 부산문학 2022.05.01 45
1192 목포팔경(木浦八景) 제4경 입암반조(笠岩返照) file 부산문학 2022.05.01 43
1191 목포팔경(木浦八景) 제5경 학도청람(鶴島晴嵐) file 부산문학 2022.05.01 39
1190 목포팔경(木浦八景) 제6경 금강추월(錦江秋月) file 부산문학 2022.05.01 40
1189 목포팔경(木浦八景) 제7경 고도설송(高島雪松) file 부산문학 2022.05.01 53
1188 목포팔경(木浦八景) 제8경 달사모종(達寺暮鍾) file 부산문학 2022.05.01 39
1187 벨벳 정연 좋은사람1 2020.09.25 203
1186 팬서비스 굉장히 좋은 삼성 라이온즈의 야구선수 좋은사람1 2020.09.23 262
1185 네이처드림 강미나 좋은사람1 2020.09.23 209
1184 한국에선 한국의 법을 따르겠다는 미국 용병 좋은사람1 2020.09.22 203
1183 단독사고 낸 여자 클라스 좋은사람1 2020.09.22 197
1182 프리로 돌아온 박선영 아나운서 좋은사람1 2020.09.20 222
1181 집중하게 만드는 출근길 미주 좋은사람1 2020.09.20 209
1180 벨벳 정연 좋은사람1 2020.09.19 215
1179 물속에서 발견된 복잡한 시체사건 좋은사람1 2020.09.19 2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0 Next
/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