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IRnmfUf.jpg

 

하얀 비단 깔리는 날

 

마음은 이미 님에게로 가고 있다

하얀 비단 깔리는 날

 

님에게로 가고 싶다

하얀 비단 깔리는 날

 

한마음으로 놓은 수가 너무 고와서

하얀비단이 곱게 감싸 안네

 

쌓여가는 눈길 위에 난 두 발자국

길게 사랑의 수를 놓고

 

님에 발자국 둘 나에 발자국 둘

님에 발자국 하나 나에 발자국 하나

 

내님에 마음 내 마음과 어우러져

어느새 손잡고 나란히 걸어가네

 

그 비단 길 위로 고운내님

목소리 내게로 실려오네

 

이런 내 안타까운 마음

아시는지 밤새 내님 계신

곳에도 비단길 깔렸다네

 

그 비단길 홀로 걷기 아까워

비켜 걸으며 내님 그렸네

 

고운내님 오시려는지

밤새 하얀 비단길을 만들었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5 간단한 전화 한통 휴미니 2019.07.24 836
1144 나 영원히 살리라 휴미니 2019.06.07 778
1143 불꽃 휴미니 2019.05.14 754
1142 나를 도와주고 휴미니 2019.04.19 797
1141 친구의 마음 휴미니 2019.04.18 813
1140 열심히 살아보자 휴미니 2019.04.17 328
1139 행복의 씨앗 휴미니 2019.04.16 360
1138 삶이란 여행을 휴미니 2019.04.15 355
1137 사랑의 열병이 찾아오고 휴미니 2019.04.12 325
1136 누군가 돌을 던집니다 휴미니 2019.04.10 307
1135 행복하게 휴미니 2019.04.09 282
1134 충고하는 친구 휴미니 2019.04.08 343
1133 정말힘이 든다 휴미니 2019.04.05 262
1132 이 빗속을 함께 휴미니 2019.04.04 281
1131 삶의 친구 휴미니 2019.04.03 266
1130 외로운 사람들에게 휴미니 2019.04.02 272
» 한마음으로 놓은 수가 휴미니 2019.04.01 251
1128 진달래 꽃망울처럼 휴미니 2019.03.29 356
1127 마음에 좋은 이 있어 휴미니 2019.03.28 357
1126 이별하는 그대에게 휴미니 2019.03.27 38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